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장나라 “작품 열심히 해도 동안 외모만 남아 속상” [화보]


장나라 “작품 열심히 해도 동안 외모만 남아 속상” [화보]

배우 장나라가 매거진 앳스타일과 함께 2월 호 화보를 진행했다. ‘당신은 몰랐던, 장나라’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장나라는 우아하고 세련된 매력을 발산하며 매혹적인 여성의 모습을 드러냈다. 시종일관 밝은 에너지와 수더분한 성격으로 촬영 분위기를 밝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근황을 전했다. 요즘 태권도를 배우고 있다는 장나라는 “예전에 준비 안 하고 있다가 갑작스레 액션 신을 찍게 돼 굉장히 힘들었다. 다양한 역할을 하고 싶은데 내가 이것저것 잘 하지 못하면 기회가 왔을 때 제대로 못할 것 같아서 하나씩 배워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피부 관리 비법이 뭐냐는 물음에 “살이 찌면 피부가 금방 축축 처져서 살을 안 찌우려고 한다”고 밝혔다. 본인의 동안 외모에 대해서는 “동안과는 전혀 상관없는 외모다. 이목구비 자체가 동글동글 재미나게 생긴 덕이지 사실 화장과 관리로 만들어지는 거다. 자다 일어나서 보면 깜짝깜짝 놀랄정도”라며 손사래 쳤다.



동안 외모라 안 좋을 때도 있다는 장나라는 “작품을 열심히 하고 나면 내가 여태껏 했던 걸 어필하고 싶은데, 나중에 기사를 보면 ‘동안 외모 장나라’만 남더라. 그럴 땐 좀 속상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서 종영한 KBS2 ‘고백부부’를 통해 얻은 것이 너무 많다며 감사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좋은 사람도 많이 얻었고, 여러 사람의 도움으로 함께 작품을 한다는 의미를 알게 됐다. 예전에는 단정적으로 내 생각을 말했는데 이제는 지나온 것들에 대한 후회를 자연스레 인정하게 됐다” 말했다.

‘수지와 아이유가 있기 전에 장나라가 있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던 장나라는 “나는 반짝 스타였다. 내공이 탄탄한 그 친구들과는 비교하기엔 좀 미안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며 “굉장히 즐겁고 감사한 추억이지만 당시 내 능력치에 비해 너무 많은 것들을 얻었기에 크게 아쉬움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앳스타일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