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조선명탐정3’ 김지원, 한복 벗고 ‘러블리+시크’ 입었다 [화보]


‘조선명탐정3’ 김지원, 한복 벗고 ‘러블리+시크’ 입었다 [화보]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서 강렬한 걸크러쉬 연기를 펼친 대세 배우 김지원이 다채로운 매력이 돋보이는 심쿵 화보컷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서 웬만한 장정들도 한 손으로 제압하는 괴력의 여인 ‘월영’ 역을 맡은 배우 김지원이 패션매거진 [코스모폴리탄] 2월호 화보를 통해 시선을 강탈하는 눈부신 매력을 발산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지원은 백옥 같은 피부와 또렷한 이목구비로 인형과 같은 비주얼을 과시한다. 오버핏 셔츠를 입고 침대 위에 앉아 짓는 사랑스러운 미소는 감탄을 자아내며, 시크한 표정과 매혹적인 눈빛은 뭇 남성들을 설레게 만든다. 김지원은 촬영 내내 우월한 미모로 각양각색의 컨셉을 소화해내며 팔색조의 매력을 마구 뿜어냈다. 영화 속에서는 한복으로 ‘월영’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을 선보였다면, 이번 화보에서는 배우 김지원의 청순하고도 시크한 일상을 엿볼 수 있다. ‘월영’의 당차고 걸크러쉬한 모습과는 달리 실제 김지원은 작품을 시작할 때 고민이 많아 ‘걱정인형’이라 불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첫 사극 연기라 더욱 부담스러웠는데 김명민, 오달수 선배님이 많은 도움을 주셨다”라며 트리오 케미를 보여준 김명민과 오달수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와 함께 ‘월영’의 캐릭터에 대한 애틋함을 표하기도 했다. 김지원은 “시적인 표현과 같이 현대극에서는 볼 수 없는 사극만의 매력을 ‘월영’을 통해 느낄 수 있어 좋았다. 특히나 ‘조선명탐정’의 경우 사극이지만 현대극에서 느낄 수 있는 재미 요소를 담고 있어 더욱 색다른 경험이었다”라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지원의 첫 사극 연기, 카리스마 넘치는 걸크러쉬 연기로 벌써부터 관객들의 기대감을 불러 모으고 있는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오는 2월 8일 전국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