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왕진진, 유흥업소 직원과 시비 "서비스 연장해달라"


낸시랭과 이혼소송 중인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유흥업소 직원과 시비가 붙어 경찰에 입건됐다.

4일 동아일보는 전날 서울 서초경찰서 말을 인용해 왕진진이 서초구 잠원동 유흥업소에서 룸 이용시간을 1시간 더 달라고 요구하다 이 업소 영업부장 한 모씨와 시비가 붙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경찰은 왕진진과 한 씨를 쌍방 모욕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왕진진은 지난 2일 오후 9시쯤 이 업소를 찾았고 다음 날인 3일 오전 2시쯤 이용 시간이 종료되자 “룸 이용 시간을 서비스로 1시간 연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업소 측이 서비스 제공을 거부하자 왕진진은 “내가 어떤 사람인지 보여주겠다. 죽여 버리겠다. ○○○○야”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한 씨 역시 왕진진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인근 지구대로 연행된 뒤에도 왕진진은  “A업소가 성매매를 하는 퇴폐업소다. 퇴폐업소를 이용한 것을 나도 자수할 테니 한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휴대전화를 압수하라”고 요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 도깨비뉴스 '네이버 포스트' 바로가기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