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UCC

장쯔이가 이럴 수가


▲게이샤의 추억 예고편
장쯔이, 영화 ‘게이샤의 추억’서 정사신…中네티즌 분노

사진 제공 소니픽쳐스릴리징 코리아
“장쯔이는 중국인의 자존심을 팔아먹은 매국노다.”
중국의 국민배우 장쯔이(章子怡·25·여·오른쪽)가 중국 네티즌의 분노를 사고 있다. 할리우드 영화 ‘게이샤의 추억’에 출연해 일본 배우와 정사신을 찍은 것이 발단.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의 망언으로 가뜩이나 반일감정의 불길이 타오르고 있는 터에 기름을 부은 격이었다.
지난달 29일 일본에서 영화 시사회가 끝난 직후 중국 각 포털 사이트에는 장쯔이를 성토하는 네티즌의 글이 꼬리를 물고 올라오기 시작했다.


눈 속에서 춤추는 사유리(짱쯔이)
한 네티즌은 “청순미로 중국인의 사랑을 받던 여배우가 벌거벗은 일본 남자 밑에 깔려 알몸으로 뒹굴다니…. 정사 장면을 보고 눈에서 불꽃이 일었다. 장쯔이는 수많은 중국 여성이 일본 병사들에게 성폭행당했던 우리의 아픈 과거를 건드렸다”고 썼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제정신인지 모르겠다. 돈에 눈이 먼 장쯔이를 영화계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벚꽃 아래 사유리
일부 네티즌은 “한국 여배우들은 이 영화 출연 제의를 거절했다. 중국 여배우들은 어쩌면 민족적 자존심이 이렇게도 없단 말인가”라며 개탄하기도 했다.


사유리
게이샤의 추억은 1930년대 일본을 배경으로 가난한 어부의 딸에서 전설적인 게이샤가 된 ‘사유리’라는 실존인물을 영화화한 작품.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제작한 야심작으로 출연진 대부분이 아시아 배우다. 장쯔이는 일본 배우 와타나베 겐(渡邊謙)을 사랑하는 일본인 게이샤 사유리 역을 맡았다.
이 영화는 ‘사유리’라는 제목으로 10일 일본에서 개봉되며, 내년 1월 한국에서 상영된다.
동영상 사진 제공= 소니픽쳐스릴리징 코리아
기사제공=동아일보/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