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UCC

명품 드레스입은 박시연


‘5월의 여신’ 박시연이 우아한 왕비의 자태를 뽐내며 촬영장을 사로 잡았다.

드라마 ‘남자이야기’의 결혼식 촬영신이 있었던 21일 수원 권선동 성당.
극중 서경아 역을 맡은 박시연은 세계적인 여배우이자 모나코 왕비였던 故그레이스 켈리의 웨딩드레스를 재현한 옷을 입고 촬영에 임했다. 이 드레스의 제작비는 약 2000만원. 박시연은 이 명품 웨딩드레스를 입고 켈리 못지 않은 우아함과 아름다움을 뽐냈다.

박시연은 결혼식 장면 촬영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어 행복하다. 이 드레스를 입고 모든 여성들이 꿈꾸는 야외 결혼식을 하고 싶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

최근 ‘명품드라마’로 불리고 있는 드라마 ‘남자이야기’의 결혼식 장면은 오는 25일 9시55분 방송 예정이다.

영상취재 = 동아닷컴 박영욱 기자 pyw06@donga.com

▼관련기사
- [화보]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화려한 스타들’

- [화보] 부산국제영화제 여신들의 모습 감상!
- ‘같은옷’ 입은 김옥빈·자오웨이, 서로 다른 노출
- 김혜수 과감한 노출, 섹시미 발산
- 中 인기 여배우 ‘뽕브라’ 들통나 망신
- ‘미코 眞’ 나리, 미스유니버스 준비 중…
- 보기 힘든 여신들 한 자리에…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