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강용석 의원직 사퇴, 박원순 아들 MRI 사실 확인… 네티즌들 호통!

강용석 의원 트위터 캡처. 

꾸준히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병역 의혹을 제기해 온 강용석 의원이 결국 의원직을 사퇴했다. 병무청에 냈던 박원순 시장의 아들 MRI 사진이 본인 것이 맞다는 세브란스병원의 사실 확인이 나온 직후다.

강용석 의원은 “박원순 시장의 아들 주신 씨(27)가 병무청에 제출했던 MRI 사진을 입수했다”면서 신검을 공개적으로 할 것을 촉구해왔다. 그러면서 만약 주신 씨의 MRI가 맞다면 의원직 사퇴도 불사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즉 강 의원은 주신 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증거로 제시한 MRI 사진은 ‘남의 것’이라고 주장한 것.

일부 언론에서 “주신 씨의 MRI가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지만 강 의원은 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오히려 의원직 사퇴로 맞불을 놨다.

그러나 22일 박원순 시장의 아들이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서 MRI 영상을 촬영했고, 이것을 판독한 결과 병무청에 제출한 MRI와 같다는 결론이 나왔다.

그러자 즉각 강 의원은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하지만 그 자리에서 ‘총선 출마’나 ‘MRI 제보자 신원’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명확한 답을 주지 않았다. 총선 출마 질문에는 “나중에 밝히겠다”고 넘어갔고, 제보자에 대해서는 “적절한 경로로 입수했으며 제보자의 신원은 밝힐 수 없다”고 얼버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명백한 사실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이 호통을 치고 나섰다.


대다수의 네티즌들은 “엄중한 일을 사실 확인 조차 하지 않고 의혹을 제기하는 수준으로 하려고 했느냐”고 다그치면서 “확실한 카드가 아니었음에도 무슨 이유로 그렇게 뜻을 굽히지 않았는지 실로 어이없고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네티즌들은 “자신의 의혹 제기로 힘들어하는 박 시장에 대해 눈꼽 만큼의 배려도 없이 감성적으로 대응한다고 몰아부치던 모습을 보고 혹시나 했었다”면서 “너무 강하면 쉽게 부러진다는 옛말이 틀린 것이 하나도 없다”고 씁쓸해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김동석 기자 @kimgiza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