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리 기습뽀뽀, 서인국 반응은? “쿨하네!”


‘김유리 기습뽀뽀’

배우 김유리와 서인국의 기슴뽀뽀 장면이 화제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 16회에서는 꾀병으로 병원에 입원한 태이령(김유리)을 강우(서인국)가 병문안 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강우는 잠들어 있는 태이령을 보며 “이렇게 자는 거 보면 괜찮은 것 같기도 한데”라고 혼잣말을 했다. 이때 태이령이 강우에게 기습 뽀뽀를 했다.

태이령은 기습뽀뽀를 한 뒤 다시 이불을 뒤집어쓰고 누웠고 강우는 “뭐야, 너 방금 나 테러한 거야?”라며 “기습 공격에 당황스럽긴 하지만 당할 각오하고 온 거라 화는 안 난다”고 반응했다.


이어 그는 “난 좀 더 과격한 것도 당할 각오로 왔는데 이 정도로 싱겁게 끝내서 고맙다”고 덧붙였다.

‘김유리 기습뽀뽀’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김유리 기습뽀뽀 정말 귀여워”, “김유리 기습뽀뽀? 서인국 좋겠다”, “김유리 기습뽀뽀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