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사고 ‘은비’ 사망… 권리세 머리에 심각한 ‘중상’

레이디스코드 은비, 권리세·이소정 (출처= 동아닷컴DB) 

‘레이디스코드 은비, 권리세·이소정’

걸그룹 ‘레이디스코드’의 멤버 은비가 3일 새벽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동승한 멤버 권리세는 장장 9시간의 대수술을 받는 수술 도중 중단 후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지만 아직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3분께 걸그룹 ‘레이디스코드’가 탄 승합차가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 부근(인천 방향 43㎞ 지점)에서 갓길 방호벽을 들이받아 멤버 1명이 숨지고 6명이 중경상을 당했다.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사고 직후 경기도 수원 성빈센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은비’로 활동하는 고은비(22·여) 씨가 끝내 숨졌다.

다른 멤버 4명 중 이소정(21·여), 권리세(23·여) 씨 등 2명은 중상, 나머지 멤버 2명과 스타일리스트 등 4명은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과 치료를 병행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3일은 멤버 이소정의 생일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만들었다.

소속사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오후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권리세 씨의 가족들이 사고 소식을 접하고 급히 (한국으로) 오고 있다고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권리세는 재일교포 출신으로 그동안 가족과 떨어져 한국에서 살고 있던 상황. 갑작스런 딸의 사고 소식에 가족들은 큰 충격 속에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현재 상황은 심각한 것으로 예상된다. 권리세의 수술이 혈압 문제로 중단돼 중환자실로 옮겨진 상태라고 알려졌다.


경찰은 승합차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조사에 들어갔다.

사고원인에 대해 소속사 측은 “고속도로에서 차량에 뒷바퀴가 빠지는 문제를 일으켰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알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