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반말 논란 사과, 관객 향해 ‘반말 버럭’…멤버 강승윤도 멈칫

남태현 반말 논란 사과. 동아닷컴DB 

‘남태현 반말 논란 사과’

신인그룹 위너의 남태현(20)이 반말 논란에 휩싸이며 이에 공식 사과를 전했다.

위너는 지난 22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GS&콘서트 2014’에 참석했다. 이날 공연에는 가수 싸이, 에일리, 걸그룹 걸스데이, 시스타 등도 참석해 무대를 선보였다.

위너는 ‘공허해’, ‘끼 부리지마’ 등 3곡을 열창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노래를 부르고 위너 리더 강승윤은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때 남태현이 환호 하는 팬들을 향해 “얘기하잖아!”라고 반말로 소리쳤다. 남태현의 태도에 강승윤은 잠시 멈칫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이내 말을 이어나갔다.

남태현 반말이 담긴 영상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옮겨지며 논란이 일어났다.

이에 남태현은 24일 소속사를 통해 반말 논란에 사과했다.


남펴현은 “지난 토요일 콘서트에서 빚어진 사건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당시 무대에서 팬들과 장난치면서 편하게 멘트를 건넨 상황이었다. 하지만 듣는 분들이 기분이 나쁘셨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반말 논란에 사과했다.

이어 남태현은 “그 때 제가 화낼 상황이 아니었다. 다만 팬들이 저를 친밀하게 느끼게 하고자 반말을 했던 게 문제가 됐다”고 거듭 사과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