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정희 묘역 참배, 야당 지도부 참여 처음 “통합 도움 됐으면”

출처= YTN 방송 갈무리 

‘문재인 박정희 참배’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신임 당 대표가 취임 첫 일정으로 9일 오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도 야당 당 대표로서 처음 참배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오전 8시경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 도착, 먼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찾은 후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을 참배했다. 야당 지도부가 보수 진영의 두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표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참배에는 문희상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우윤근 원내대표, 김성곤·윤후덕·송호창 의원이 함께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승만-박정희 묘역 참배 후 “두 분 대통령에 대해 과(過)를 비판하는 국민이 많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그분들의 공(功)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도 많다”며 “이런 평가의 차이는 결국 역사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표는 “그 갈등을 끝내고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참배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국민통합에 역행하는 일들이 많다. 박근혜 정부가 그런 진정한 화해와 통합의 길로 가길 진심으로 촉구한다”며 박 대통령을 향한 포문을 열었다.

앞서 문 대표는 이날 방명록에 ‘모든 역사가 대한민국입니다. 진정한 화해와 통합을 꿈꿉니다’라고 적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http://blo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