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 박물관 테러 최소 21명 사망, 이슬람 극단주의 소행 ‘추정’

튀니지 박물관 테러 최소 21명 사망, 급박한 탈출 장면(출처=SBS영상 갈무리) 

‘튀니지 박물관 테러 최소 21명 사망’

북아프리카 튀니지에 위치한 박물관에서 무장 괴한들의 총격 테러가 발생했다. 이 테러로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각) 튀니지 국회의사당 바로 옆에 있는 바르도 국립박물관에 갑자기 군복 차림의 무장 괴한 2명이 들어왔다.

괴한은 먼저 버스를 타고 박물관 정문에 도착한 관광객들에게 총기를 난사해 8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박물관 내부로 진입한 뒤 외국인 인질들에게 총격을 가해 다시 10명이 사망했다. 숨진 외국인들은 이탈리아와 스페인, 폴란드, 독일 등 주로 유럽 출신들로 알려졌다.

튀니지인 경비원과 청소부도 목숨을 잃었다. 부상자도 20명을 넘었다. 튀니지 경찰은 이에 총 21명이 사망한 것으로 기록했다.

당시 이 박물관에는 100여명이 머물고 있었는데 대부분은 사건 초반 다른 곳으로 몸을 피했다.


괴한 두명은 박물관에 진입한 대테러 부대원과 총격전 끝에 사살됐다. 괴한들의 정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튀니지 당국은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소행으로 추정하고 있다.

튀니지 대통령은 “정부와 관광산업에 타격을 주려는 테러 세력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팀 http://blo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