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세계

리비아 한국대사관 피습, 괴한 기관총 40여발 난사… 2명 사망

리비아 한국대사관 피습(사진= KBS 영상 갈무리) 

‘리비아 한국대사관 피습’

리비아 주재 한국대사관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로 추정되는 괴한들의 피습으로 현지 경비원 두 명이 숨졌다. 우리 국민들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대사관에 주재하고 있는 우리 공관원들을 임시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 있는 한국대사관 초소를 향해 무장괴한들이 12일 오전 1시 20분쯤(현지시각) 총격을 가했다.

무장괴한들은 차를 타고 지나가며 기관총 40여 발을 난사한 뒤 도주했다. 피습으로 현지 경찰관 세 명 가운데 두 명이 숨지고, 한 명이 크게 다쳤다.

당시 대사관에 있던 한국 외교관 2명과 행정원 한 명은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두 시간 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와 연계됐다”고 주장하는 ‘킬라파의 군대’라는 단체가 트위터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이번 공격이 한국을 겨냥한 것인지는 아직 예단할 수 없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다만 현지 공관원들과 교민들의 안전을 고려해 임시로 철수시키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철 재외동포영사대사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다.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리비아에서는 지난해 이슬람계 민병대가 수도 트리폴리를 장악하면서 리비아 정부가 피신하는 등 정정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팀 http://blo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