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세계

日 ‘조선인 강제징용’시설, 문화유산으로 추진… 우리 국민 우롱

대표적 조선인 강제징용 시설 하시마 탄광 (사진= MBC방송화면 갈무리) 

‘조선인 강제징용’

일본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시설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할 움직임을 보이자 우리 국회가 즉각 반응했다.

4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법안심사소위와 전체회의를 열고 일본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시설을 포함한 메이지시대 산업혁명 유산들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마련했다.

이날 채택된 ‘일본 정부의 조선인 강제징용 시설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규탄 결의안’은 이원욱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수정 의결한 것이다.

오는 6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결의안은 “대한민국 국회는 2014년 1월 일본 정부가 조선인 징용시설 7곳을 포함한 23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는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외교적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7개 시설에서 총 5만 7900명의 우리 국민이 강제 동원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는 자국의 침입으로 이루어진 아픈 역사를 산업혁명으로 미화해 고통 속에 희생된 우리 국민들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일본 정부의 진정한 반성과 책임 있는 자세가 우선되어야 할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지적했다.

결의안은 또 “대한민국 국회는 세계유산위원회가 인류보편적 유산의 가치를 지닌 세계유산을 보호하는 세계유산협약의 기본 정신을 존중하여 일본 정부가 등재를 추진하려는 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결정에 있어 신중을 기하여 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결의안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에 대해 “일본 정부의 시대착오적인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통해 자국의 식민지배를 미화하는 것에 대해 단호한 의지로 엄중히 대처할 것”과 “우리 국민의 공분을 담은 대한민국 국회의 결의를 존중하여 일본 정부를 규탄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일본이 다시는 과거 침략 역사를 부정하는 일들이 재발되지 않게 시정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 등은 이날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산하 민간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는 ‘메이지(明治)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 23곳을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하도록 유네스코에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팀 http://blo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