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정치사회

새누리 하태경 ‘주승용 공갈’ 발언한 정청래에, “고놈의 밉상 입방정”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을 비판한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동아일보 DB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의 ‘공갈’ 발언을 비난했다.

8일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정청래 의원, 고놈의 밉상 입방정이 화를 초래하는 법이죠”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주승용 의원은 정청래 의원에게 “공갈친다”는 말을 듣자 회의장을 박차고 나가면서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주승용 의원은 회의에서 “저는 패권주의의 또다른 이름이 비공개, 불공정, 불공평이라 생각한다. 선거에서 패배하고 나서 지도부가 사퇴하지 않고 그대로 있는 것도 하나의 불공평”이라 주장했다.

주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정청래 의원은 “공평, 공정 다 맞는 말”이라면서도 “주 최고위원이 사퇴할 것처럼 해놓고 공갈치는 게 더 문제”라고 비난했다.


이 말을 들은 주승용 의원은 “공개석상에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치욕적이다. 사퇴할 거라고 공갈쳤다? 설사 그렇다 하더라도 그렇게 말하면 안된다”고 발끈했다.

그는 “제 발언에 정청래 의원이 사사건건 SNS를 통해 비판해 왔지만 참았다. 제가 아무리 무식하고 무능해도 그런 식으로 당원 대표인 최고위원에게 할 말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팀 http://blog.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