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정치사회

하태경 “노건호 발언, 여권도 반성해야 한다”

하태경 노건호 발언. 

‘하태경 노건호 발언’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26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노건호 씨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비난 발언에 대해 “발언 내용 중에 하나씩 뜯어보면 저희 여당에서도 반성해야 할 점들이 있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와 인터뷰에 출연해 우선 “추도식에서 시시비비를 가리는 자리가 아닌데 거기에서 울분을 토하면서 예법에 맞지 않는 정치적인 발언을 하는 게 적절하지는 않다”고 전제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국가기밀 같은 건 공개하면 안 되고, 친노를 종북과 동일시하는 이런 우파진영의 일부 흐름이 있고 그런 부분은 저희들도 반성해야 한다”며 “앞으로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는 다짐을 적절한 시점에 노무현 재단 쪽에 전달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건호 씨의 추도식 발언이 사전에 기획돼 작성된 것’이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 하태경 의원은 “노건호 씨 본인의 평소 생각이나 감정이 그대로 표출되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노건호 씨는 지난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에서 김무성 대표를 빗대 “특별히 감사를 드릴 손님이 왔다”고 말한 후 “전직 대통령이 NLL을 포기했다면서 피를 토하듯 대화록을 읽던 모습이 눈에 선한데 어려운 발걸음을 했다. 국가 기밀을 읊어대고는 아무 말도 없이 불쑥 나타났다. 진정한 대인배의 풍모”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