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방미 연기, 메르스 총력 대응 나선다

박근혜 대통령 방미 연기. 

메르스 사태로 인한 국민적 공포감 확산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방미 일정을 연기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내에 남아서 메르스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10일 오전 김성우 대통령 홍보수석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국민들의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방미 일정을 연기하고 국내에서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향후 방미 일정은 상호 간에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로 조정키로 했다.

방미 일정 연기는 오늘 오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에게 국내 상황에 대한 이해를 구했고 미국도 이에 동의하면서 진행됐다.

청와대는 박근혜 대통령의 방미가 연기돼도 한반도 정세와 동북아 외교, 안보,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 경제협력 등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박 대통령의 방미 연기에 여야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새누리당은 “중대한 결심을 한 만큼 메르스 사태 극복에 온 국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 전했다.

새정치민주연합도 “박 대통령의 결정이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 대응에 신뢰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