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 약속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한화그룹은 계열사 한화케미칼의 울산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경위를 파악하는 동시에 사고 수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6분쯤 울산광역시 남구 화학공단 내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2공장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근로자 4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사고 경위와 피해규모를 파악 중"이라면서 "그룹 차원의 대책반을 조성해 수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 약속했다.

한화케미칼은 1965년 국내 최초의 PVC를 생산한 데 이어 PO, CA 등 기초 석유화학 제품을 생산한다.

이 중 울산공장은 PE, PVC, PO와 수산화나트륨을 생산한다.

특히 한화그룹이 신성장동력으로 목표를 세운 태양광사업에 필요한 EVA가 울산공장에서 생산된다.

EVA는 태양 전지용 시트 주원료로 한화케미칼 울산공장과 여수공장에서 총 16만t을 생산하고 있다.

한편 이번 폭발로 유해화학물질이 유출됐는지 여부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원인 규명도 소방당국과 경찰의 조사 뒤 발표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