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반대, 노예 노동자 왜 언급 않나”

‘세계유산 등재 반대’ (사진= 지옥의 섬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반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가 4일(현지시각) 일본의 산업혁명시설에 대한 세계유산 등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마이크 혼다(민주·캘리포니아) 의원을 비롯한 미 하원의원 6명은 지난 3일 마리아 뵈머 세계유산위원회 의장 앞으로 연명 서한을 보내 왜곡된 세계유산 등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세계유산위가 일본 정부에 등재 신청을 수정하도록 공식 요구해야 한다”고 성명을 냈다.

연명 서한에는 혼다 의원 이외에 크리스 깁슨(공화·뉴욕), 마크 타카노(민주·캘리포니아), 짐 맥거번(민주·매사추세츠), 대럴 이사(공화·캘리포니아), 찰스 랭글(민주·뉴욕) 의원 등 민주, 공화 양당에서 초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의원은 서한에서 “일본이 자국의 현대사를 강조하려는 것을 반대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이번 등재 신청에는 2차 대전 당시 연합국 전쟁포로의 역사가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 “‘일본군이 전쟁포로를 노예 노동자(slave labor)로 사용했다’는 것을 공식으로 인정하지 않는 한 해당 시설의 설명은 불안전한 것”이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일본은 현재 조선인 강제징용이나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을 비롯한 각국의 전쟁포로 및 강제노동 역사를 배제하고자 1850년부터 1910년까지의 산업혁명시설 기록에 대해서만 등재를 추진 중이다.

의원들은 “일본이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려는 8개 지역 중 5개 지역에 26개의 전쟁포로 수용소가 있었다”면서 “전쟁포로들이 미쓰이, 미쓰비시, 스미토모, 아소 그룹, 도카이 카본, 우베흥산, 신일본제철, 일본석유엔지니어링, 스미토모제철, 후루가와그룹, 덴카 등 일본의 거대 산업체에 노예 노동을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이 산업혁명시설의 역사에서 연합국 전쟁포로의 역할을 언급하지 않는 것은 유네스코의 임무, 즉 ‘세계유산은 뛰어난 보편적 가치를 지녀야 한다’는 것과 모순될 뿐 아니라 ‘인류의 내재된 존엄성과 평등하고 양도 불가한 권리를 인정하는 것이 자유와 정의, 세계 평화의 기반’이라는 유엔 세계인권선언과도 모순된다”고 비난했다.

또 “일본인 친구들이 자국의 역사를 세계와 공유하려는 노력을 환영하지만, 가장 친한 동맹국(미국) 조차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면서 “일본이 전쟁포로를 노예 노동자로 사용한 사실은 이번에 등재하려는 지역의 산업역사에서 핵심적 특징”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