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forced labor’ 日, 어떻게 표현하든 강제징용사실 변함없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 동아일보DB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가 결정된 일본 명치 산업시설에서 조선인이 ‘forced to work’(강제로 일하게 됐다.)는 표현과 관련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외무성에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7일 일본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아베 내각은 사토 구니 주유네스코대사가 ‘조선 출신자가 노동을 강요당했다’(forced to work)고 진술한 내용이 “‘강제노동(forced labor)’을 인정하는 인상을 주는 표현을 썼다”면서 “직업외교관으로서 실격”이라고 비판을 가했다.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은 지난 4일 유네스코심사위원회의에서 한국이 ‘forced labor’표현을 쓰려고 하자 아베 내각의 지적을 받고 항의해 심의를 5일로 연기한 상황이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에 “번복할 뜻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징용’ 언급 안할 것”이라 강조해 합의를 얻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 측에서 ‘forced to work’란 표현을 한국이 악용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외신과 학자들은 ‘forced to work’와 ‘forced labor’란 표현과 관련해 “도대체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전문가들은 “한국이 원한 노동(labor)와 일한다(work)는 후자가 좀 더 일반적 의미일 뿐 어느 쪽이 더 강한 의미라 할 수 없다”고 해석하고 있다.


한편 해석 문제와 관련해 정부 당국은 “세계유산위원회 의장은 ‘영문본만이 정본’이라 말했다”면서 “일본이 어떻게 번역하든 강제 징용 사실이 세계에 명확히 드러나는 것은 맞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