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기자, 검찰 수사에 돌직구 “안 무섭지롱”

사진= 주진우 기자 개인 SNS.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를 받고 있는 주진우 시사인 기자가 검찰에 나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김관정)는 지난 13일 오후 “주진우 기자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주 기자의 출석은 지난 2012년 당시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한 지 3년 만이다.

검찰에 따르면 주 기자는 지난 2012년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나꼼수)’에서 당시 박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010년 서울 G20 정상회의 무렵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 씨와 수차례 만났다고 말해 명예훼손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진우 기자는 검찰 출석에 앞서 “오늘도 검찰청에 갑니다. 이번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고소한 사건이랍니다”면서 “3년 전 일인지, 4년 전 일인지 기억도 잘 나지 않습니다.(소송이 너무 많아서요.)”라고 페이스북을 통해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직접 고소한 사건이니 그냥 부르지만은 않았을텐데.... (안 무섭지롱.) 어쨌든, 검사님들이 왜 그리 열심히 저를 잡으려는지 이해가 되지는 않습니다”라고 말하며 검찰 출석 요구에 의문을 제기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