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경 첼리스트 숨진 채 발견, 40m 절벽서 추락사 추정


지진경 첼리스트 실종 18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11일 오후 1시 40분쯤 남양주시 조안면 운길산 수종사 인근에서 지진경 교수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되어 이를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발표했다.

지진경 교수는 지난달 25일부터 실종 신고가 접수된 상태로 전해졌다.

경찰에 의하면 지진경 교수는 수 년간 우울증으로 힘들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견 당시 한쪽 다리에서 찰과상이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이 발견된 위치와 상흔 등을 토대로 지 교수가 약 40m 위 절벽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측은 시신의 유전자(DNA) 조사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를 하고 있다.

지진경 교수는 14세 때 프랑스 파리국립고등음악원에 입학해 미국 시카고 루즈벨트 음악대학원 등에서 폴 토틀리에, 야노스 스타커 등을 사사했다.

또, 서울첼리스텐앙상블과 한국페스티벌앙상블 단원 등으로 활동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