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기성용, 뇌진탕 증상… 스완지 측 “큰 이상 없다”

사진= 스완지시티 홈페이지 

축구선수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경미한 뇌진탕 증상으로 교체됐다.

3일(한국시각) 기성용은 영국 더 허손스에서 열린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기성용은 전반전 내내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바탕으로 날카로운 패스를 보여줬다.

하지만 전반 42분, 패널티 지역에서 볼 다툼을 하던 중 스테판 세세뇽의 발에 머리를 부딪히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머리에 충격을 입고 일어나지 못한 기성용은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결국 알베르토 할로스키와 교체됐다.



출처= 스완지시티 공식 트위터 


큰 부상이 염려됐지만 스완지시티는 구단 공식 SNS를 통해 “기성용의 상태는 경미한 뇌진탕이고 큰 이상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스완지는 웨스트 브로미치와의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all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