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마윈 회장 “알리바바 창업, 내 인생 최대 실수”


기업인 마윈이 알리바바 창업을 후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윈 회장은 최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B20 포럼에 참석해 “알리바바 창업이 인생의 최대 실수다”고 말했다. 알리바바는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업체다.

이날 마윈은 “작은 회사를 하나 운영하고 싶었을 뿐인데 이렇게 큰 기업이 될 줄은 몰랐다”면서 “회사 업무에 모든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알리바바를 세운 것이 내 삶을 이렇게 바꿔 놓으리라 생각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마윈은 다시 태어난다면 이런 사업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마윈은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사업 얘기도 하지 않고 일도 하지 않고 세계 어느 나라든 가서 하루만이라도 쉬고 싶다.”

그러나 마윈은 정작 포럼에서는 자신의 목소리를 높였다.
중소기업팀 대표로 나선 그는 “G20 국가들이 중소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중소기업은 세계적으로 경제발전, 일자리 창출, 혁신의 관건이 되고 있지만 복잡한 법규와 규제 등으로 세계 시장에 진입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세계 전자무역 플랫폼 구축을 지원해 줬으면 좋겠다”고 건의하기도 했다.

한편 B20은 주요 20개국 국가의 경제 협의체로 마윈 회장은 중국 재계 단체인 중국기업가클럽 회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트러스트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