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비정상회담’ 조승연 “한·중·일, 터놓고 얘기해야 앙금 풀려”

방송 갈무리.  

‘비정상회담’이 대한민국 광복 71주년을 맞아 광복절 특집을 진행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조승연 작가가 출연해 ‘식민 역사와 독립’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조 작가는 한국 대표로, 일본 비정상 대표 오오기와 함게 최근 한일관계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이슈들을 짚으며 한일관계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조승연은 “제가 미국에서 유학하던 당시 미국이 일본에 원자폭탄을 투하했던 자료를 봤다. 작전적인 투하가 아닌 실험이라고 기록됐다”며 “일본인의 국민성을 지적하는 부분이었다. 당시 일본이랑 우리랑 싸웠던 상황이었지만 기분이 미묘했다”고 밝혔다.


이에 오오기는 “일본에서는 역사가 선택과목이고 세계사는 필수과목”이라며 “한국 식민지 역사를 제대로 배우지 않는다. 교과서에는 단순하게 적혀있어서 역사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조 작가는 한·중·일 관계에 대한 생각을 묻는 전현무의 질문에 “우리 특징인지 뭔지 모르겠는데 한국 사람들은 한국 사람들끼리 역사 얘기를 한다”며 “중국, 일본도 그러하다보니 세 나라가 불만만 쌓이고 풀 기회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 자리가 너무 좋다고 생각한다”며 “젊은 사람들끼리 민감한 문제고 뭐고 막 꺼내서 얘기했으면 좋겠다. 그러면 언젠가 한세대 두세대 지나가다 보면 앙금이 풀릴 것”이라고 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우소희 인턴기자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