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완벽한 포즈에 미소까지”… 15개월 된 아기, 서핑 즐겨


15개월 된 아기의 서핑하는 모습이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하와이 해변에서 아빠와 함께 서핑을 즐기는 15개월 된 아기가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하데사. 생후 15개월 된 아기다. 그런데 공개된 사진을 보면 아빠의 손 위에 중심을 잡고 팔을 양쪽으로 벌리고 있는 모습이다.

마치 서핑을 즐기는 듯한 포즈로 해맑게 웃는 얼굴이 인상적이다.

하데사는 걸음마를 배우는 나이에 서핑을 즐기고 있는 것이다. 매일 1시간 30분씩 아빠와 바다에서 서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데사가 물을 무서워하지 않게 된 것은 부모 덕분이다. 부모는 하데사가 생후 4주가 됐을 때 바다에 데려왔고 4개월이 됐을 무렵부터 서핑을 하게 했다.

하데사 아빠는 서핑 경력 10년 차의 프로 서퍼다. 엄마 또한 하데사를 임신하고도 서핑을 할 정도로 즐긴다고 한다.

하데사가 서핑을 즐기는 모습에 네티즌들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마치 합성해 놓은 듯한 모습이다"면서 "누가 15개월 된 아이가 서핑을 한다고 하면 믿겠는가. 보면서도 믿기지 않는다"고 놀라워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