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무지개색 장미, 고가에도 '품절'… “선물받은 女, 감동 눈물”


무지개색 장미가 비싼 가격에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중국 왕이통신은 지난 14일 "밸런타인데이(칭런제)를 맞아 무지개 장미 한 송이가 100위안(약 1만7000원)에 판매되고 있지만 인기가 엄청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특별한 장미는 일곱 가지 색으로 이루어진 일명 '무지개 장미'로 불리고 있다. 일반적인 장미에 인위적으로 색깔을 입혀 무지개색이 띠도록 한 것이다.

이로 인해 품질이 떨어지고 장미의 생명력도 상당히 짧지만 연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다.


'무지개 장미'는 상점에 따라 한 송이에 50위안~100위안까지 가격 차가 두 배 이상 나고 있다. 아울러 무지개 장미는 염색한 색상의 질에 따라 가격 차도 심하다.

그럼에도 남성들이 사랑하는 애인에게 '무지개 장미'를 선물하기 위해 찾아나서면서 없어서 못 파는 지경에 이르기도 했다.


구하기 힘든 탓일까. 무지개 장미를 받은 일부 여성은 감동의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네티즌들은 "상술에 놀아나는 사람이 있으니 저런 물건이 나오겠지만 너무 심하다"면서 "저건 진짜 장미가 아니고 가짜 장미다"고 눈살을 찌푸렸다.

한편 칭런제는 보통 남성이 애인에게 꽃다발과 초콜릿 등을 선물하거나 짝사랑을 고백하는 날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