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포르쉐 접촉사고 낸 환경미화원, ‘수리비 요구’에 졸도


환경미화원이 수억 원대의 스포츠카와 접촉 사고가 나자 졸도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 레코드차이나는 지난 13일(현지시각) "허난성 정주시의 한 거리에서 전기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한 여성 환경미화원이 포르쉐 파라메라와 접촉 사고를 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르쉐 파라메라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고급 스포츠카로 중국에서 약 1억 700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다행히 사고로 인한 흠집은 크지 않았다. 이에 포르쉐 주인은 환경미화원에게 100만 원의 수리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환경미화원은 그 자리에서 기절하고 말았다. 얼마 뒤 깨어난 그녀는 "내 월급이 한 달에 25만 원인데 100만 원을 어떻게 마련할지 걱정이다"면서 "물어줄 돈이 없다"고 울먹였다.

포르쉐 주인은 환경미화원의 딱한 사정에 수리비 8만 원만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레코드차이나는 "오토바이로 들이받은 충격이 미미하고 흠집이 크지 않지만 포르쉐 주인이 선처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