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딸 낳고싶어서”… 임신 성공한 여성, ‘알고보니 세쌍둥이’


세쌍둥이를 임신한 여성의 사연이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 퍼스에 사는 클로이. 그는 지난 2015년 인터넷상에 세쌍둥이를 임신하고 있는 만삭 사진을 찍어 올린 바 있다.

이미 아들 셋을 키우고 있던 부부는 딸을 낳길 원해 노력 끝에 임신에 성공했다. 그런데 병원으로부터 하나도 둘도 아닌 셋이라는 소식을 전해들었다.



부부는 세쌍둥이라는 말에 어리둥절 했지만, 하늘이 주신 선물로 생각하고 받아들였다.

기쁨도 잠시, 두 명의 아들과 한 명의 딸이던 세쌍둥이는 태어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딸이 아들 두 명의 산소 공급을 차단하고 있다는 것이다.


병원은 "조기 출산을 서둘러야 아이들을 모두 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결국 부부는 임신한지 28주 만에 세쌍둥이를 출산하기로 했다. 이후 11주 정도는 인큐베이터에서 생활했다.

한편 최근 인터넷상에는 아들 세 명이 세쌍둥이를 돌보는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