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졸혼’ 백일섭 “아내 안 만난지 1년 넘었다”


배우 백일섭이 결혼 40여년 만에 ‘졸혼’ 선언한 진짜 이유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살림남 백일섭-정원관-일라이의 서로 다른 살림살이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이 가운데 최근 졸혼(결혼을 졸업하다) 선언을 해 화제를 모은 백일섭이 졸혼을 결심하게 된 진짜 이유를 밝혔다.

촬영에 앞서 제작진과 인터뷰 시간을 가진 백일섭은 “사모님 가끔 보세요?”라는 물음에 “만난 지 오래됐어. 1년 넘었지”라며 담담하게 이야기를 이어갔다. 이때 그는 졸혼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리게 된 이유와 함께 이후 아들과 나눈 대화까지 모두 털어놨다고 한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스틸에는 백일섭과 꼭 닮은 아들과 손자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백일섭은 아들과 손자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아들에게 여행을 떠나자고 제안한 그는 호기로운 출발과는 달리 결국 “보통 일이 아니구만”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한편 붕어빵처럼 꼭 닮은 백인섭 3대가 떠난 험난한 여행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