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이슈실시간 방송연예

윤진서 “플라토닉 사랑, 가능하다고 생각”


배우 윤진서가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진서는 최근 진행된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플라토닉 사랑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제기했다.


이날 윤진서는 "프랑스 남자들은 20대에는 새침한 편인데 30대가 넘어가면 능글맞아진다"고 얘기했다. 이에 30대 중반의 프랑스 남자 오헬리엉은 윤진서와 즉석 상황극을 펼쳤고, 알베르토까지 등판해 흥미진진한 '상황극 대결'이 벌어졌다.

이어 멤버들은 연인 사이에 육체를 떠난 정신적 사랑, '플라토닉 사랑'이 가능한 지를 놓고 격론을 벌였다. 자히드는 "우리는 문화적으로 육체적 관계가 쉽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플라토닉 사랑을 한다"고 주장했고, 기욤은 "육체적 사랑 없이 살아가는 동물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윤진서가 출연하는 '비정상회담'은 6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