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속옷만 입은 미용사, 알고 보니… “상상만으로도 행복(?)”


속옷만 입은 미용사가 있다는 미용실 홍보물이 관심을 끌었다.

영국 일간 미러는 지난 3일(현지시각) “카자흐스탄 외스케멘시에 위치한 한 미용실의 아찔한 광고가 뭇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고 전했다.

화제가 된 곳은 ‘올드보이 살롱(Old Boy salon)’. 공개된 이미지에는 T팬티에 검은색 앞치마만 두른 미용사가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보기만 해도 뭇 남성들의 상상력을 자극시킨다. 

마치 야한 동영상에나 나올법한 모습이다. 이에 많은 남성 고객이 올드보이 살롱을 찾았지만 실제로 반나체의 미용사는 없었다.


알고보니, 올드보이 살롱 대표가 인근 스트립 댄서들을 섭외에 SNS 광고용 사진을 촬영한 것이다.

미용실을 찾은 고객들은 광고용 사진이었다는 이야기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남성은 "사진을 보고 그런 생각을 하게끔 만든 것은 신선하다"면서 "상상만으로는 상당히 행복했다"고 웃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