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가진 돈의 전부, 죄송해요”… 도둑이 남긴 쪽지 한 장


한 남자 아이가 물건을 훔친 동생을 대신해 사과의 편지를 남겼다.

온라인 매체 라이프데일리는 지난 7일(현지시각) “남의 집 풍경(처마 끝에 다는 작은 종)을 마음대로 가져온 여동생 대신 오빠가 사과문을 남겼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주에 사는 크리시 머리 라이츠는 이른 아침 현관문을 열었다가 5달러짜리 지폐와 한 장의 쪽지를 발견했다.


편지에 담긴 내용은 이렇다.
“풍경을 훔쳐 가서 죄송하다. 돌아가신 엄마가 나비를 좋아하셨는데, 나비가 그려진 풍경을 보고 동생이 멋대로 가져와 저희 집 창문에 달았다.”
 
이어 “죄송하다. 이게 제가 가진 돈의 전부다. 부디 화내지 말아달라”며 거듭 사과의 뜻을 표했다.

편지를 읽는 내내 가슴이 아팠던 크리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돈을 다시 가져가라. 그 풍경 우리 집에 3개나 있다. 풍경 하나 더 가져가도 된다. 화 안 났으니까 우리 집에 꼭 와라"고 올렸다.

이와 함께 한 매체에 "나 역시 5살 때 엄마를 잃었기에 그 심정을 안다. 풍경 속 작은 나비는 분명 아이들에게 의미가 있을 것"면서 "동생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대신 제이크가 올바른 일을 했으니 괜찮다. 그를 만나 혼낼 생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u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