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내 남편과 결혼하실 분 찾아요”… 말기암 여성의 뭉클한 편지


말기암 여성이 남편을 대신해 공개 구혼을 펼쳤다.

뉴욕타임스 칼럼 코너인 '모던 러브(Modern Love)'에 지난 3일(현지시각) ‘내 남편과 결혼할래요(You May Want to Marry My Husband)’라는 제목의 칼럼을 올라왔다.

사연의 내용은 이렇다.
“나는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사람과 결혼했다. 26년을 함께 했고, 적어도 26년은 더 살기를 바랐는데 말기 암 진단을 받았다.”

이어 “남편인 제이슨 브라이언 로즌솔(52)은 키 178cm에 73kg이다. 반백의 머리카락을 가졌고 헤이즐 빛깔의 눈동자가 매력적이다. 또한 20대 아들의 옷을 간혹 빌리는 패션 센스 넘치는 멋쟁이다”고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남편은 저를 26년 동안 행복하게 해준 로맨티스트다. 집안일도 잘 도와줬고 퇴근 후 음식을 만들어 주는 따뜻한 남성이다. 이런 제 남편과 결혼할 분?”라고 마무리됐다.

글을 남긴 여성은 아동동화작가로 일하고 있는 에이미 크라우즈 로즌솔. 그는 현재 난소암 말기 판정을 받고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


그가 이렇게 글을 올린 이유는 에이미가 제 죽음보다 혼자 살아갈 남편을 걱정했기 때문이다.

5주째 음식을 먹지 못하고, 의식이 흐릿해질 정도로 많은 양의 진통제로 통증을 견뎌내는 몸 상태에도 에이미는 사력을 다해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네티즌들은 "보기 드문 아름다운 부부다"면서 "얼마나 좋으면 진심으로 저런 생각을 할 수 있는지 놀랍고 위대하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트러스트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