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유럽

“정력에 성병까지 진단”… ‘스마트 콘돔’, 출시 예정


정력이나 성병 등을 진단해 주는 '스마트 콘돔'이 개발됐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세계 최초 스마트 콘돔 i-Con이 제작돼 연말 출시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티시 콘돔사가 선보일 ‘스마트 콘돔’은 콘돔 끝에 착용하는 링 형태다. 링의 크기는 조절 가능하고, 반복해서 착용하는 특징이 있다.

링에는 마이크로 USB 포트가 내장돼 충전하면 6~8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다.

링을 끼우고 성관계를 가지면 시간과 소모된 칼로리, 음경의 둘레, 삽입 수와 속도 등 남성의 성적 능력을 세부화해 평가한다.

이 수치는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전송된다. 성병을 진단하는 기능도 추후 탑재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미 10만 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59.99파운드(약 8만 5000원)에 제품을 선주문하고 나서 인기를 실감케 했다.

회사 측은 "우리는 웨어러블 기술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최첨단 기술을 적용했다"면서 "콘돔 시장에 역사를 바꾸는 획기적인 제품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있다. 사용자들의 지표를 익명으로 암호화해 보관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만약 데이터가 유출된다면 사생활 피해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