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에일리언 되고 싶어”… 거액 들여 110번 성형한 남성

사진= 데일리메일 

110번이 넘게 성형수술한 남성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일(현지시각) “외계 생물체의 모습에 가까워지려고 총 110번이 넘는 성형을 받은 남성이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출신의 비니 오는 17살에 입술 필러를 시작으로 코와 볼, 눈썹 뼈 삽입술 등을 받았다.


사진= 데일리메일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그는 자신이 남성이나 여성에 속하지 않는다고 생각해왔다. 심지어 외계인처럼 보이고 싶은 마음에 렌즈나 에일리언 같은 발톱, 독특한 머리 염색 등을 시도했다.

비니는 "내가 원하는 전반적인 이미지는 에일리언이다"면서 "어릴 때부터 성 정체성이 없길 바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외계인’, ‘자기중심적’이라는 말을 듣고 싶다"면서 "이는 내 모토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니는 조만간 젖꼭지와 배꼽, 성기를 제거하는 수술에 1억 8000만원을 들일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