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딸아이, 당시 기분 업된 상태”… ‘BBC 방송사고’의 비하인드 스토리

방송 갈무리.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가 ‘BBC 방송사고’를 언급했다.

켈리 교수는 지난 14일(현지시각) 해외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평소와 달리 방문을 잠그지 않은 내 탓”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날 켈리 교수는 “(아이들이 방으로 들어왔을 때) 정말 당황했다. 하지만 아이들이 제게 오는 것을 편안하게 생각했으면 좋겠다”면서 웃었다.

앞서 그는 지난 10일 영국 BBC와의 화상전화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이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이때 네 살짜리 딸아이가 춤을 추며 방 안으로 들어왔다. 당황한 켈리 교수는 팔로 딸을 제지했지만, 생후 8개월 된 둘째 아이까지 보행기를 타고 따라 들어왔다.

뒤늦게 상황을 인지한 아내 김정아 씨는 넘어지듯 방으로 들어와 아이들을 데리고 나갔지만, 이 모든 상황은 고스란히 생중계됐다.

켈리 교수는 “그날 딸이 유치원에서 생일 파티를 해 무척 신났었다”면서 “두 아이가 방에 들어온 순간 이제 다 끝났다는 것을 알았다”고 회상했다.

BBC 방송 갈무리.  

그는 집에서 방송 인터뷰를 할 때마다 정장으로 갈아입고 방문을 잠갔다고 한다. 하지만 이날은 방문을 깜빡하고 잠그지 않았던 것이다.

켈리 부부는 방송 사고로 인해 출연 요청이 끊길 거라고 걱정했다. 다행히 상황은 정반대로 펼쳐졌다. BBC 측에서 인터뷰 영상을 온라인에 게재해도 되냐고 요청한 것이다.

켈리 교수는 처음엔 이를 거절했지만 BBC 설득에 영상 게재를 허락했다. 결국 이 영상은 BBC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무려 1억 뷰에 육박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때 ‘한국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일부 외신이 김 씨를 ‘유모’라고 표현했기 때문이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당황한 유모’라고 표현했다가 이후 ‘당황한 아내’로 정정했고, 영국의 타블로이드 신문 역시 켈리의 아내를 ‘겁에 질린 유모’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김 씨는 “사람들이 논란을 벌이지 말고 그냥 즐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켈리 교수는 쏟아지는 인터뷰 요청에 부산대에서 ‘방송사고’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