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빅맥지수 아닌 스벅지수”… 커피 가격, 나라마다 ‘천차만별’


스타벅스 커피가 가장 비싼 나라는 스위스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3일(현지시각) “아메리카노 기준으로 그란데 사이즈의 스타벅스 커피 가격이 가장 비싼 나라는 스위스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음식점 할인쿠폰 발매 전문사이트 바우처박스의 자료를 인용해 전 세계 주요 22개국의 스타벅스 커피 가격을 공개했다.

조사한 커피는 아메리카노와 카푸치노, 카페라테 등 세 종류다.

우선 스위스 베른에서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가 4.27파운드(약 5960원)로 가장 비쌌다. 덴마크는 3.32파운드(약 4630원)로 2위를 차지했다. 

아메리카노가 가장 저렴한 나라는 캐나다로 1.72파운드(약 2400원)다. 한국은 4600원으로 2위인 덴마크와 비슷한 가격대를 보였다.


스타벅스 메뉴의 가격은 환율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나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또한 영국은 지역마다 다른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끌었다.

전문가들은 "빅맥지수로 여러 나라의 물가 지수를 확인하는데 스벅지수도 다양하게 고려해야 할지 모른다"고 평가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2만 3000여 개의 매장을 보유한 스타벅스의 커피 가격은 나라마다 차이가 큰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