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몸무게, 숫자일 뿐”… 74kg 여성, ‘늘씬+건강미’ 자랑


몸무게 74kg의 여성이 늘씬한 몸매를 자랑해 시선을 끌었다.

호주 모닝사이드는 “다이어트로 18kg을 감량한 여성이 70kg대의 몸무게에도 탄탄한 보디라인을 뽐내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멜버른에 사는 앨리스 필즈(24)는 3년 동안 다이어트로 18kg 감량에 성공했다.

그는 92kg까지 나가던 몸무게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다. 뚱뚱한 자신의 모습이 보기 싫었던 앨리스는 힘겹게 다이어트를 지속했다.


헬스장에서 운동하며 식단을 조절한 그의 현재 몸무게는 74kg이다. 몸무게만 들었을 때는 더 빼야할 것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앨리스의 사진을 보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더이상 빼지 않아도 될 만큼 늘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녀를 본 사람들도 뒤늦게 몸무게를 듣고 의아한 표정을 짓는다고 한다.

앨리스도 깡마른 몸무게를 숫자로 비교하기보다는 생각을 바꾸었다. 탄력있고 볼륨있는 몸매도 날씬함을 보여주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이후 다이어트보다는 건강미 넘치는 몸매를 위해 더욱 애써오고 있다.

앨리스는 "너무 뚱뚱한 것이 아니면 자신의 몸에 자신감을 가지는 것이 시작인 것 같다"면서 "슬로우 다이어트에 관심을 가지고 꾸준히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