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태어날 때부터 남달라”… 생후 7개월에 단발 자랑한 아기

NBC ‘엘렌쇼’에 출연한 테오.  

만 1세도 되지 않은 아이가 단발머리를 자랑해 화제다.

영국 일간 더선은 지난 15일(현지시각) “상당한 머리숱을 자랑한 생후 7개월 아이가 어깨에 닿을 만큼 머리를 길렀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에 사는 태오는 태어난지 7개월밖에 되지 않았지만 여느 아기와는 다른 모습이다. 바로 어깨까지 내려오는 머리 길이 때문이다.


테오는 태어날 때부터 머리카락이 남달랐다고 한다. 풍성한 모발을 가지고 세상에 나와 생후 6주부터는 성인 못지않은 길이를 자랑한 것이다.

테오의 엄마 아드리아나는 페이스북에 아이의 성장기를 올렸다.

인터넷상에서 이목을 집중시킨 테오는 최근 미국의 유명 토크쇼인 NBC '엘렌쇼'에 출연했다. 진행자도 신기했는지 테오의 머리카락을 연신 쓰다듬었다.


생후 6주 테오.  

테오의 엄마는 방송을 통해 "머리숱이 상당히 많은 상태로 태어났다"면서 "머리카락이 하루가 다르게 자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테오의 형 브로디 또한 머리숱이 많은 상태로 태어났지만 이정도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많은 네티즌도 테오의 머리카락 변화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참으로 신기하다"면서 "어떻게 어린 아이가 이런 머리카락을 가질 수 있는지 도무지 믿기지 않는다"고 놀라워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트러스트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