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가뭄으로 거의 죽었는데…” 반려견이 키운 호박꽃만 ‘활짝’


반려견이 키운(?) 호박꽃만 가뭄에도 활짝 피어나 화제다.

영국 메트로는 지난 12일(현지시각) “웰시코기가 매일같이 소변을 보던 곳에서 호박꽃이 자라났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렉시는 핼러윈데이를 준비하기 위해 집 앞 마당에 호박을 심었다.

이때 반려견인 메야는 주인이 심어놓은 호박을 눈여겨보고, 하루도 거르지 않고 그 자리에 소변을 봤다.


그렇게 6개월이 지났을 무렵, 노란 호박꽃이 활짝 피어났다. 당시 캘리포니아 지역은 심한 가뭄으로 식물들이 제대로 자라지 못했다고 한다.

그런데 유독 메야가 소변을 봤던 호박에서만 꽃이 활짝 피어난 것이다.


렉시는 "메야가 희한하게 호박을 심어놨던 자리에 소변을 보더라"면서 "이런 결과물을 예상했는지 모르겠지만 주인의 마음을 헤아린 것 같다"고 웃어보였다.

이어 "지역 주민들도 놀라워한다"면서 "정원사보다 애완견이 훨씬 효율적으로 관리를 잘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일부 네티즌은 "핼러윈데이용 호박이니 망정이지 만약 먹는 호박이었다면 소변 때문에 먹지는 못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