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턱없는 치료비”… 쌍둥이 중 한 명 ‘치료 포기’한 부모


어려운 형편으로 쌍둥이 형제 중의 한 명은 치료받지 못하는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유전성 질환을 가지고 태어난 쌍둥이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한 명은 사실상 치료를 포기하게 됐다"고 지난 14일(현지시각)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몽골에 사는 왕 구오준과 수 시지아 부부는 지난해 11월 쌍둥이 형제를 얻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이들은 선천성 심장 이상 질환을 가지고 태어났다.

부부는 쌍둥이가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20만 위안(약 3200만 원)을 지출했다. 이로 인해 길거리에서 구걸도 했지만 병원비를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그러자 부부는 둘다 치료를 받을 수 없다면 한 명만이라도 살리자고 결정한 것이다.


부부는 길거리에서 여전히 구걸하면서 지인의 도움으로 인터넷상에 어려움을 호소,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아내 수 시지아는 "남편은 뇌종양을 앓고 있고 나는 한쪽 손이 정상이 아니다"면서 "아이들을 모두 치료해 주지 못하는 마음이 찢어질 듯 아프다"고 설명했다.

한편 기부받고 구걸한 돈으로 쌍둥이의 치료를 연명하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부족한 상황이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