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모국서 인정 못 받은 과학자… “최연소 노벨상 가능성”


모국에서 인정받지 못한 여성 과학자가 타국에서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

호주 오렌지뉴스는 "슈퍼박테리아 감염 환자의 치료 가능성을 발견한 말레이시아 과학자 램슈지에(27) 박사가 모국이 아닌 타국에서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지난 14일(현지시각)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램 박사는 화학자이면서 미생물학자다. 그는 최고의 학생이었음에도 말레이시아 정부 장학금을 받지 못해 학위를 이어가지 못했다.

그러나 호주 정부가 램 박사의 잠재성을 믿고 멜버른 대학교에서 연구를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왔다. 덕분에 멜버른 대학교에서 슈퍼박테리아 치료법을 발견해 세계적으로 명성을 드높였다.


호주 멜버른대학교 대학원에서 장학금도 받아 석사를 마쳤다. 이후 후원금을 받고 박사 과정까지 거쳐 세계적인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램 박사의 능력을 알아본 것은 호주뿐이 아니다. 중국 정부도 후원하기로 마음 먹은 것이다. 또한 중국 정부는 램 박사에게 '젊은 해외 중국인상'을 수여했다.

현재 램 박사는 호주, 중국, 싱가포르에서 러브콜을 받고 행복한 고민에 빠져 있다. 일부 전문가는 "그녀는 최연소 노벨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면서 "말레이시아가 그녀를 알아보지 못해 참으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