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핫앤쿨

“풍자와 해학의 민족”… ‘김무성 패러디’, 중고생까지 전파

YTN 영상 갈무리.
 

김무성 의원의 일명 ‘노 룩 패스(Nolook pass)’ 캐리어 논란이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시키고 있다.

25일 한 트위터리안은 “제주에 수학여행 온 학생들이 김무성 가방굴리기 놀이를 해서 제주공항이 엉망진창이다”고 전했다.

또다른 네티즌도 트위터에 “제주공항은 지금 수학여행 온 학생이 김무성 놀이를 해서 캐리어를 놓고 굴리지 말라는 안내문을 붙일 예정이다”고 올렸다.

수학여행차 제주도를 찾은 중고생들이 김무성 의원의 ‘노 룩 패스’ 캐리어 영상을 따라한 것으로 보인다.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3일 일본 여행을 마치고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입국장에 마중나온 수행원에게 연두색 캐리어를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수행원의 얼굴은 쳐다보지 않은 채 정면만 응시했다. 게다가 손에서 손으로 가방을 전달하지 않고, 떠넘기듯 밀어보냈다.
 
이후 수많은 패러디가 쏟아졌다.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연두색 캐리어로 컬링하는 김무성 의원의 합성 사진이 올라왔다.

또한 수행원이 김 의원의 캐리어를 발로 차는 ‘움짤(움직이는 짤)’이 탄생하기도 했다.


출처= 유병재 페이스북 

유병재도 패러디에 합류했다. 그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방 행사 마치고 서울 가는 중”이라면서 영상을 올렸다.

여기에는 매니저로 추정되는 남성에게 자신의 캐리어를 굴려보내는 유병재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각종 패러디 영상에 네티즌들은 “역시 풍자와 해학의 민족이다”, “그 누가 따라해도 김무성의 권위적인 포스를 따라올 수는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