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아시아&오세아니아

황당 이유로 해고당한 간호사


섹시하다는 이유로 해고 당한 간호사의 사연이 황당함을 자아냈다.

호주 오렌지뉴스는 "간호사로 일하던 한 여성이 간호복을 입었을 때 섹시하다는 이유로 해고당했다"고 지난 23일(현지시각)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태국에서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팡(26). 그는 예쁜 외모와 늘씬한 몸매로 동료뿐만 아니라 환자들의 시선을 늘 집중시켰다.

그런데 서구적인 몸매 탓일까. 유독 간호복을 입으면 섹시하게 느껴진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SNS에 게재된 그의 사진이 화근이 됐다. 여기에는 몸에 밀착된 상의와 짧은 치마를 입은 팡의 모습이 담겨 있다. 몸매 라인이 다소 많이 드러나 섹시하게 보인다는 것이다.


그러자 태국의 간호조무사 협회는 "간호복을 입고 일하는 팡의 모습이 성적으로 비하될 여지가 있다"면서 "간호사의 이미지가 팡 때문에 폄하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간호사 복장으로 어울리지 않고 간호사라는 직업에 대해 편견을 가지는 의견이 많아 권고사직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팡은 자신의 SNS에 "나 때문에 간호사의 이미지는 실추시키고 싶지 않다"면서 "논란이 되는 것이 부담스러워 일을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마부작 dkbnews@dkbnews.com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