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옷 길게 입은 여학생에 할인”… 한 카페 이벤트에 ‘의견 분분’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이벤트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카페 문 앞에 붙여진 장문의 이벤트 글이 담겨 있다. 여기에는 “열심히 TV 보며 유행 따라가느라 치마도 짧아지고 바지도 짧아지면서 생각도 짧아지고 말도 짧아진 요즘 학생들의 학생 본연의 모습 회복을 위한 이벤트”라고 적혔다.

이벤트명은 ‘좀 길게 입기 바라’. 이와 함께 7~8월 두 달간 ‘초중고’ 여학생에게 모든 음료를 30% 할인하겠다고 공지했다.

단, 할인 기준이 있다. 여학생의 교복과 사복 치마 길이가 무릎 위 5cm, 혹은 무릎 위 10cm 반바지를 입고왔을 경우다.

마지막으로 카페 사장은 “몸매를 드러내면 몸을 탐하는 자가 꼬이고, 마음을 드러내면 마음을 함께할 자가 모이기 마련이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여학생을 대상으로 한 카페 이벤트에 의견이 분분하다.
“여학생 치마보다도 짧은 생각인 듯”, “옛 어른 마인드 아니냐”, “남학생도 있는데 굳이 왜 여학생만 지적하냐” 등 불편해했다.


반면 “자기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할인해준다는데 무슨 문제냐”, “학생들 옷도 길게 입고 저렴하게 마시니까 윈윈 아닐까”, “괜찮은 아이디어 같다” 등 의미있다고 말한 네티즌도 많다.

그러자 한 네티즌은 “사족(?)이 길었던 것 같다. 그냥 간단하게 교복과 사복 치마 길게 입으면 할인해준다고 해도 됐는데”라면서 아쉬움을 표했다.

한편 해당 카페는 지난 6월에도 민낯 학생에게 모든 음료를 20% 할인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