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학교 이름처럼 따뜻해”… 서울 온수초 가정통신문 ‘훈훈’

출처= 커뮤니티 게시판 

서울 온수초등학교의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관련 통신문이 화제다.

온수초가 지난달 28일 배포한 가정통신문에는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관련 안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이 담겨 있다.

공개된 글에는 "6월 29일 민주노총에서 진행하는 사회적 총파업에 일부 온수초 교육 실무사들도 참여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급식실의 조리사님들께서는 파업에 동참하지 않아 우리 학교 급식은 예정대로 차질 없이 제공되므로 점심 식사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전했다.

눈길을 끈 건 마지막 문단이다.
학교 측은 "모두가 잠시 불편해질 수 있지만 '불편'이라고 생각하기보다 함께 사는 누군가의 권리를 지키는 일이고 그것이 결국 '우리'를 위한 일임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해당 가정통신문은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의 발언과 맞물려 더욱 관심을 끌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파업에 나선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을 가리켜 “그냥 밥하는 아줌마들”, “나쁜 사람들” 등의 막말한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온수초의 가정통신문을 본 네티즌들은 박수를 보냈다.
“참교육자의 모습이다”, “열린 사고를 가진 분이다”, “훌륭한 교장 선생님이다” 등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 네티즌은 “학교 이름처럼 정말 따뜻한 것 같다”면서 감탄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