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너뉴스북아메리카

1년 만에 65kg 감량한 여성… “몸 상태 파악, 가장 중요”


1년 만에 무려 65kg을 감량한 여성이 화제다.

미국 현지 언론은 “세 아이를 둔 한 여성이 몸무게를 65kg이나 감량해 주목받고 있다”고 지난 11일(현지시각)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조지아주 백슬리에 사는 앰버 앤더슨(29). 그는 세 아이를 키우면서 자신에게 신경 쓸 시간이 부족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몸무게는 120kg으로 불어나게 된 것이다.

지난 2015년, 교회에서 촬영한 자신의 영상을 본 앤더슨는 큰 충격을 받았다. 몰라보게 살이 쪘기 때문이다.

결국 그는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운동을 시작하며 다이어트 식단으로 차려먹었다. 또한 하루 운동량과 수분 섭취량, 칼로리 등을 빠짐없이 기록했다.


놀랍게도 앤더슨은 한 달 만에 10kg을 감량했다. 이후에도 꾸준히 다이어트를 이어갔고, 1년 만에 총 65kg을 빼는데 성공했다.

그는 다이어트 성공 비결로 “먹는 양과 운동량을 기록하면서 자신의 상태에 대해 잘 아는게 중요하다”면서 “유지하는게 10배는 더 힘들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앤더슨은 "다이어트는 분명 긴 시간이 필요한 과정이다"면서 "잠들기 전에 정말 많이 울었지만 포기하지 않으면 운동과 다이어트식이 편해지는 순간이 온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