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저 안 내렸다고요!”… 버스 뒷문 부숴버린 남성, ‘처참한 현장’

출처= 안산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 

버스에서 하차하지 못한 남성이 뒷문을 부순 일이 벌어졌다.

지난 25일 페이스북 안산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는 ‘실시간 세상은 넓고 무개념은 많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뒷문이 처참하게 부서진 안산 시내버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로 인해 대형 유리문의 파편이 도롯가에 널브러졌다.

이는 안산 시내를 운행하는 30-2번 버스에서 지난 25일 오후 발생한 사건이다. 한 남성이 정류장에서 하차하지 못하자 벌인 일로 알려졌다. 

당시 목격자는 “남성이 내리려는데 문이 닫히니까 '안 내렸어요'라는 말과 동시에 문을 내리쳤다”면서 "술에 취해보이진 않았고, 뭔가 급한 일이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이후 남성은 버스 기사에게 다가가 휴대전화 번호를 남기고 사라졌다고 한다.


결국 뒷문이 깨진 버스는 운행을 멈추고, 남은 승객이 모두 하차하는 불편을 겪었다.

이와 관련해 경원여객 측은 동아닷컴 도깨비뉴스와의 통화에서 “남성이 앞에 서있던 승객으로 인해 하차하지 못했던 것 같다. 상당히 흥분한 상태로 닫힌 문을 흔들다가 주먹으로 내려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버스 회사 측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