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아기 있는데 피우면 돼요? 안돼요?”… 자동차 스티커 ‘어불성설’

출처= 보배드림 

자동차 후면 유리창에 붙은 스티커가 네티즌들에 불쾌감을 주고 있다.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18일 ‘꼴불견 스티커 갑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아기가 자는데 빵빵하면 깨요? 안 깨요?”라고 적힌 차량용 스티커와 운전자가 담배를 쥔 채 손을 차량 밖으로 내민 모습이 담겨 있다.

게시물 작성자는 “남의 차가 빵빵대서 아기 깨는 건 신경 쓰면서 차에 담배 냄새 배기는 건 신경 안 쓰나 보네요”고 덧붙였다.


해당 차량에 아기가 타고 있으니 경적을 울리지 말라고 경고한 상황에서 차주가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물론 차량용 스티커에 적힌 멘트 또한 지적의 대상이 됐다.

출처= 뽐뿌 

이외에도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불쾌감을 주는 차량용 스티커 사진이 종종 올라오곤 한다. 지난 6월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는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린 캐릭터 스티커가 공개돼 네티즌들을 분노케 했다.

한편 운전 중 담배꽁초를 투기할 시 도로교통법 제68조 제3항 제5호(도로를 통행하고 있는 차마에서 밖으로 물건을 던지는 행위)에 따라 범칙금 5만 원과 벌점 10점이 부과된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도깨비뉴스’와 카톡 플러스친구 맺어요!◀

인기기사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