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뉴스헤드라인

“우는데도 한 손엔 카메라”… 아이 혼내는 장면 찍은 유튜버

출처= 유튜브 영상 캡처 

한 유튜버가 영상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아이에게 겁을 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 14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도깨비 전화에 무서워 우는 아기’라는 제목으로 유튜브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동생을 때린 아이를 혼내는 엄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엄마가 “도깨비에게 전화해야겠어”라고 말하자 아이는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출처= ‘도깨비 전화‘ 캡처 화면 

휴대전화 화면에 나타난 도깨비가 “말을 안 들으면 아주아주 뜨거운 냄비에 삶아서 잡아먹을 테다”고 으름장을 놓자 아이는 끝내 울음을 터뜨렸다. 험상궂은 얼굴과 저음의 목소리가 아이에게는 공포로 다가온 것이다.


이내 엄마가 아이를 토닥이며 달랬지만 일부 네티즌은 “어른이 봐도 섬뜩한데 영상 찍으려고 아이를 이용했다”고 비난했다.

여기서 등장한 ‘도깨비 전화’는 유명 애플리케이션이다. 애플리케이션 소개 문구에는 “곤란할 땐 도깨비에게 부탁해봐! 육아에 지친 어머니들을 위한 육아 서포트 앱”이라고 적혀 있다.

하지만 온라인상에 “아이들에게 도깨비 전화 어플을 보여줬는데 기겁을 하더라”는 내용의 사연이 계속해서 올라오면서 훈육이 아닌 ‘정서적 아동학대’라는 논란이 일었다.

한편 해당 어플에는 도깨비 외에 아이들을 칭찬해주는 요정 ‘모모’, 말을 듣지 않으면 데려가겠다는 ‘망태할아버지’ 등 다양한 캐릭터가 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이유진 기자 yoojin_lee@donga.com

인기기사



위로가기